BIM은 독일까? 득일까? 왜 건축사사무소들은 BIM 도입을 아직도 주저하고 있을까?

pos01-img01미국과 영국 등 해외에서는 절반이상의 건축사들이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을 활용하고 있으며, 점점 더 많은 발주자들이 BIM 사용을 요구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공공기관이나 민간발주자들의
BIM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증가하고 있으며, BIM은 분명 미래 건설산업정의 정보표현과 관리방법이라는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의 많은 건축사사무소들은 “BIM은 돈이 너무 많이 든다” “교육시키면 다 도망 가버린다” “투자대비 회수가 안 된다” 등등의 여러 가지 이유로 도입을 망설이고 있다. 하지만 정작 BIM을 도입에 성공한 몇 안 되는 국내 건축사사무소들을 보면 다르다. 그렇다면 과연 BIM은 건축사사무소에게 독이 될까? 아니면 이득이 될까? BIM을 수년전부터 건축사사무소에 교육하고 보급해온 ‘아름테크’ 박명진 대표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BIM이 도입되면 초기3~6개월은 BIM 설계프로세스와 사내 표준을 구축하는데 소요되지만 일단 BIM설계 방식에 익숙해지면 기존 대비 200~300%정도의 생산성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 기간은 물론 건축사사무소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다르겠지만, 오히려 소규모 사무소일수록 전사적으로 설계방식의 변화가 용이하여 1년 정도의 짧은 기간에 효과를 달성할 수 있다고 한다. 이러한 BIM 도입효과를 위해서는 쉽지 않은 산을 넘어야 하는 전제조건이 있다. 설계인력의 대다수가 참여하고, 기존방식을 고수하지 않고 과감히 BIM기반 설계방식에 적응하며, 인허가 도면생성에 이르기까지 사내 BIM 설계 프로세스와 기준, 각종 템플레이트, 라이브러리 구축 등을 구축해야 한다. 이와 함께 가가건축사사무소 이근우 대표건축사는 사내 BIM프로세스를 표준화하고 지원 관리하는 BIM Manager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인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한다. 설계비 원가손실이 발생되는 경우 종종 있어 한편, 일찍이 BIM을 도입하여 운영해온 세림건축사사무소의 박상헌 건축사는 기존방식은 인허가까지 설계계약금액의 20~30%정도 남길 수 있을 정도의 인력이 투입될 수 있지만, 시공단계로 들어가게 되면 설계도서의 누락, 도면 간 상이 등으로 인한 오류에 대한 보완으로 추가인력 투입이 발생되어 결과
적으로는 설계비 원가손실이 발생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한다.

Sav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