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앞으로 다가온 ‘BIM 의무발주-건설경제신문

pos03-img012020년까지 SOC 물량 20% 적용

조달청은 2008년 약속대로 내년부터 맞춤형 서비스로 집행하는 모든 공사에 ‘건설정보모델링(BIMㆍ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설계를 적용, 발주할 계획이다. 내년 당장 집행되는 예산만 2조1000억원대에 달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더 야심찬 계획을 갖고 있다. 건축 프로젝트에 한정돼 적용되던 BIM을 토목으로까지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2020년까지 국내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전체 SOC 물량의 20%까지 BIM을 적용할 계획이다. 당장 2017년부터는 SOC 물량 5% 내외에 적용하는데 약 1km이상 규모의 장대교량 같은 대규모 사업이 적용 대상으로 꼽혔다.

일단 내년 말 마무리되는 BIM 토목분야 시범사업인 ‘설악-청평 구간 도로공사’의 효과성을 보고 기획재정부에 예산을 요청해 사업 확대범위를 구체화할 방침이다.

하지만 업계는 몸을 사리는 기색이 역력하다. 일단 설계사들은 BIM을 디자인 구현에만 활용하고 ‘건축물 정보 축적’ 용도로는 제대로 활용해본 경험이 거의 없다. 토목 엔지니어링사 대다수는 BIM을 거론하면 ‘생뚱맞다’는 반응이 우선이다.

반면 시공 쪽에는 BIM을 통해 선진 기술을 습득하고 현장 관리를 통해 이익을 실현해보려는 일부 기업들이 있다.

BIM의 취지에 맞게 시공 이전 단계, 즉 ‘프리 컨스트럭션(pre-construction)’ 단계에서 발주처와 시공사, 설계사, CM사, 시공협력사 등이 모두 참여해 원가 절감과 공기 단축, 시공 효율성이란 하나의 목표를 향해 협업관계를 구축하려는 움직임도 일어나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2013년 7월부터 회사 내에 ‘건축 프리 컨스트럭션팀’을 운영 중인 GS건설이다.

GS건설의 프리 컨스트럭션팀은 현재의 치열한 수주경쟁 속에서 수주 원가율이 상승하는 가운데, 시공 과정에서 설계변경 등의 클레임을 제기하며 발주처와의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자는 취지로 신설된 팀이다.

관련 팀을 이끄는 오원규 부장은 “건축사업의 돌파구를 모색하던 중 프리 컨스트럭션 방식의 도입을 통한 건설수주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보자는 취지로 팀을 신설했다”며 “BIM을 활용한 프리 컨스트럭션 방식은 이미 미국 등에서 일반화된 만큼, 한국에서도 조만간 일반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