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건설사업 정보화에 92억원 투입

BIM 등 18개 과제 추진

국토교통부는 올해 3차원 정보모델(BIM) 활용기반 구축 등 건설사업 정보화 18개 과제에 총 92억원을 투입한다.
건설사업 정보화 정책의 로드맵인 ‘제4차 건설사업정보화(CALS) 기본계획(2013~2017)’의 2015년 세부시행계획에 따른 이번 지원에는 총 18개 과제가 추진된다.
주요과제로는 3차원 정보모델(BIM :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활용기반 구축, 건설공사관리프로그램(WBS) 도입, 빅데이터 활용방안 연구, 기술정보 확충 및 건설인허가시스템 고도화 사업 등이 추진된다.
‘BIM활용 기반구축’사업은 도로 분야 BIM표준파일 변환프로그램 개발, 성과품검사도구, 보급시스템 구축, 시범사업 등이 추진된다. 국토부는 2016년 하천분야까지 기반사업을 완료한 후 2020년까지 SOC건설사업 20%에 BIM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도로?하천 등 SOC건설공사의 작업 내역을 세분화하여 공정?공사비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건설공사관리프로그램(WBS) 개발?시범사업도 추진되는데, 디지털화된 작업관리를 통해 건설공사 관리의 생산성과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빅데이터 활용방안연구 사업을 통해서는 SOC건설공사를 통해 축적된 타당성조사보고서, 설계도서 및 원가절감사례 등 비정형 대용량 자료를 분석, 차후 유사 공사에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인데, 건설 분야 ‘빅데이터’ 활용도 조만간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행계획 추진으로 건설사업의 생산성과 건설?Eng업체의 기술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목표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추진과정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4년에는 모바일 건설사업 관리시스템 도입, 건설사업 관리시스템 개선 및 건설기술정보시스템 확충 등 20개 과제에 총 48억원이 투자됐다.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최종편집일자 : 2015-03-18 13:19:35
최종작성일자 : 2015-03-16 17:39:29

[출처 : 전기신문]

2015.03.18 13:25:03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